프로이드 성격구조의 주요개념 소개

(1) 자각(perception)

무의식 이론이라면 Freud 학자를 떠올리는 것이 일반적인 현상이다. Freud 정신분석의 핵심은 사람들이 억압하여 무의식에 숨겨버린 내용을 이해하는 것이다. Freud는 지형학적 모델(topographical model)을 통해 자각의 수준을 구분하였다. 그가 제안한 자각(self-knowledge)의 세 가지의 내용은 의식(consciousness), 전의식(preconsciousness), 무의식(unconsciousness)이다.

(2) 의식(consciousness)

의식은 개인이 현재 자각하고 있는 생각을 포함한다. 의식의 내용은 새로운 생각이 정신에 들어오고, 오래된 생각은 정신에서 물러나면서 계속적으로 변한다. Freud는 우리가 자각하고 있는 의식은 빙산(iceberg)의 일각에 불과하다고 말하면서 자각하지 못한 부분이 많다는 것을 강조하고 있다.

(3) 전의식(preconsciousness)

전의식은 의식과 무의식의 중간에 있는 자각으로서 용이하게 의식으로 가져올 수 있는 정신의 부분이다. 다시 말해, 전의식은 무의식의 부분이지만 쉽게 거기에 저장된 기억, 지각, 생각이 의식으로 변화될 수 있는 의식의 아래 부분이다.

(4) 무의식(unconsciousness)

무의식은 Freud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던 자각의 수준이다. 정신의 가장 깊은 수준에서 작동되는 것으로 우리가 자각하지 못하는 경험과 기억으로 구성된다. 무의식은 본능에 의해 지배되며 모든 행동의 배후에서 작용하는 주요한 추진력으로 우리의 행동을 방향짓는 소망과 욕망이 자리 잡고 있는 것이라 할 수 있다.

(5) 본능이론

Freud의 성격이론은 성격의 중요한 추진력을 추동(drive) 혹은 충동(impulse)으로 보는 본능이론(instinct theory)이다. 본능은 성격의 기본적 요소이며, 행동을 추진하고 방향짓는 동기이다. Freud는 본능을 에너지의 형태로 보았으며 이러한 에너지가 신체적 욕구와 정신의 소망을 연결한다고 보았다. Freud는 본능을 두 가지로 보고, 그 첫 번째는 life instincts와 death instincts로 구분을 하였다.

(6) Life instincts

인간의 생존을 위해 식욕, 성욕 등과 같은 생물학적인 욕구를 충족시키는데 기여하며 성장과 발달 지향적이다. Freud는 life instincts에 의해 나타난 정신에너지를 리비도라고 하였다. 이러한 리비도가 어떤 한 가지 대상이나 사람에 집중되어 나타나는 것을 리비도의 집중(cathexis)이라고 한다. Freud가 성격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으로 여겼던 life instincts는 성과 관련되며 그것은 단순히 남녀 간의 성욕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인간에게 쾌락(pleasure)을 주는 모든 행동이나 생각을 포함하고 있다.

(7) Death instincts

Freud는 life instincts와 상반된 개념으로서 death instincts가 있다고 가정을 하였다.

그는 사람들이 죽는 것에 대한 무의식적인 소망을 가지고 있다고 보았다. 이러한 death instincts의 주요한 구성요소가 공격성이다. 즉 개인의 죽음 본능은 공격성으로 표출되어 자신이 아닌 타인이나 대상을 죽이고자 하는 것으로 파괴, 정복 또는 죽이도록 하는 추동이다. Freud가 인생 후반에 제안한 죽음 본능은 그의 이론 중에서 많은 성격이론가들에게 비판을 받은 개념이기도 한 것이다.

(8) 불안(anxiety)

불안 개념은 정신분석이론에서 언제나 중심적 역할을 해 왔지만 Freud는 불안에 대한 견해를 여러 차례 수정을 하였다. 그의 최종적으로 내린 불안의 견해는 불안이 자아에 의해 위험이 닥쳐온다는 신호(signal)로 이용된다는 것이다. 그리고 Freud는 현실불안, 신경증적 불안, 도덕불안이다. 이러한 불안은 앞에서 성격의 세 가지 구조와 관련해서 이해를 할 수 있다. 즉 현실 및 세 가지 자아 간의 갈등에 의해 불안이 야기된다는 것이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