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이드의 정신분석학은 무엇이었나

선배이자 스승인 브로이어로부터 히스테리아를 최면으로 치료하면서 카타르시스 요법을 배운 프로이드(Sigmund Freud, 1856~1939)는 환자에게 최면을 걸어서 과거의 상처 기억(injury memory)을 떠올리게 하고 그 상처에 대한 감정(feelings)을 표현하게 하면 환자의 증세가 사라진다는 것을 알게 된 것이다. 이 방법으로 환자를 치료하다가 카트리시스 요법이 감정을 방출하는 데는 효과(effectiveness)를 보이나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해주지 않는다는 것을 발견하게 되었고, 또 최면(hypnosis)에 걸리지 않는 사람들도 있다는 것을 알게 된다. 프로이드는 연구를 거듭한 결과 최면과 유사한 방법을 사용해서 과거의 잊어버린 기억을 되살리는 방법을 고안하게 되었는데 이것이 바로 정신분석 치료기법이다.

프로이드는 환자를 침대와 유사한 카우치라는 곳에 눕게 하고 본인은 환자가 보이지 않은 쪽에 앉아서 환자가 머릿속에 떠오르는 생각을 자유롭게 이야기하도록 했다.

환자가 하는 이야기의 반복과 연결이 끊어진 이야기를 연결시켜서 어린 시절의 기억을 되살려내고 끊어진 과거의 역사를 복원해 나가는 방법을 쓴 것이 바로 자유연상기법(free association)인데, 과거를 회상하는 것이 과학적으로도 효과(effectiveness)가 있음이 입증(demonstration)되었다.

환자가 편안하게 마음을 안정시키면 근육의 긴장이 풀어지고 기억의 회상이 좋아지게 된다는 이론은 창작(creation)을 하는 작가나 예술가가 아이디어(idea)를 얻거나 작품에 대한 영감을 얻기 위해 조용한 전원 속에서 혼자서 구상을 하는 것과 같다고 볼 수 있는데 마음이 안정된 상태에서 기억이 최대가 된다는 것이 입증된 것이다.

또한 사람은 고통스러운 것을 기억하지 않으려하고 경험한 것 중에서 생각하고 싶지 않은 것, 기억하고 싶지 않은 것들을 억압해서 무의식 속에 집어넣어 버린다는 억압이론을 발견하게 된 프로이드는 사람이 경험한 것을 기억하는 것이 의식이고 기억하고 싶지 않은 것 즉 알지 않으려고 하는 것, 생각하지 않으려고 하는 것이 무의식이라고 정의를 내렸다. 사람은 자신이 보고 싶어 하는 것만 보려하고 보고 싶어 하지 않은 것은 보지 못한다는 것을 찾아낸 것이다.

기억에 대한 이론은 기억에 대한 왜곡(distortion)을 불러일으킨다는 주장으로 이어지는데 상상이 기억을 왜곡시켜서 그 사람이 사물을 보는 시각을 바꾼다는 것이다.

이런 상상에서 오는 생각이 관계를 왜곡시키는 주범(principal offender)이라는 것이다. 즉 환자는 과거 상처의 기억 때문에 현재를 직시하지 못하고 현재를 바로보지 못하고 왜곡해서 본다는 것이다.

정신분석에서는 어린 시절의 부모와 관계가 어떻게 환자의 생각을 왜곡시켰는지를 찾아내는데 즉 환자가 과거의 경험으로부터 배우지 못하고 끊임없이 과거의 상처관계를 어른이 되어서 부모와 유사한 친밀관계에서 되풀이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것이 정신분석에서 치료의 핵심으로 등장하게 된 전이 분석 이론이다. 히스테리아의 치료 이론은 단순한 최면술(hypnotism)에서 벗어나서 심리적 상처 이론으로 발전하였고 이어서 상상의 이론으로 발전해 나가게 된다.

또한 프로이드는 어린 시절의 상상의 핵심은 엄마와 아기의 두 사람관계에서 시작되어 엄마, 아빠, 그리고 아기의 세 사람 관계로 발전해가면서 어머니의 사랑의 독차지 하겠다는 경쟁, 미움, 분노가 상상을 만들어내고, 이 상상이 관계를 왜곡시킨다는 이론을 만들었으니 이것이 바로 Oedipus complex(부모와의 관계를 모르고 아버지를 죽이고 어머니를 아내로 삼은 Thebes의 왕) 이론이다. 이 Oedipus complex 이론은 신경증의 핵심이론으로 발전해간다.

Leave a Comment